Loading
3월 2, 2016

[전지훈련기 2탄] 서울 성곽길 걷기 2차

성곽길 트레이닝,

서울 이곳저곳도 보고 오르막 내리막 평지가 골고루 있어

지루하지 않은 걷기 코스다.

그러나 많이 걸어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초콜렛 하나 정도는 챙기는 게 좋겠다.

 

그럼 다음 스탬프를 찍기 위해 출발!

 

 

 

 

 

숭례문 – 돈의문 – 인왕산 – 부암동까지 가는 코스.

 

 

 

 

 

“걸어가는 사람이 제일 아름답더라, 누구와 만나 함께 걸어가는 사람이 제일 아름답더라”

(길을 걷다 발견한 플랜카드)

 

 

 

 

 

 

 

 

 

 

 

 

 

 

새로 보수한듯한 성곽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곳곳에 보이는 표식들을 따라가다보면

성곽길 코스를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서서히 오르막길이 나오기 시작했다.

 

 

 

 

 

 

 

 

 

 

 

 

 

 

 

 

 

간간히 경치도 찍고..

 

 

 

 

 

 

 

 

이때까지만해도 올라갈만했는데…

 

 

 

 

 

 

 

 

 

 

점점 힘들어지는 코스…

 

 

 

 

 

 

 

 

숨이 턱까지 차오를때쯤 되니,

길게 이어진 성곽을 따라 서울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아파트 꼭대기보다 더 높이 올라왔다…

 

 

 

 

 

 

 

 

힘들긴 했는데, 올라오니 공기도 좋고 풍경도 좋고…

 

 

 

 

 

 

 

 

 

 

 

 

벌써 지쳐버린 발걸음으로 천천히 계단을 오르는데

강아지 한마리가 순식간에 앞지른다.

 

 

 

 

 

 

 

 

 

정상에 다가갈수록 길이 험난해진다.

바위 틈으로 아슬아슬하게 나 있는 코스.

 

 

 

 

 

 

 

 

바로 옆이 절벽이다.

 

 

 

 

 

 

 

 

 

 

 

 

 

 

 

 

이제 정말 정상이 코 앞에…

 

 

 

 

 

 

 

인왕산 정상이다…

 

 

 

 

x_x 꽥!!!

 

 

 

 

 

 

 

 

잘 안찍는 기념셀카도

정상이니까 한 컷.

 

 

 

 

 

 

 

 

정상까지 올라온 기분을 조금 만끽하고

부암동 쪽으로 내려갔다.

 

 

 

 

 

 

 

부암동쪽으로 내려가는 길은

오르던 길보다는 험하지 않았다.

 

 

 

 

 

 

 

그렇게 내려오면 만날 수 있는 윤동주문학관.

( 윤동주 문학관까지 가는 모습과 문학관안에서 찍은 사진들 대부분이 사라져버려서

여기서부터는 자세한 내용이 없다.)

 

 

 

 

 

 

 

 

윤동주 문학관은

오래된 물탱크를 개조해 건축한 곳이다.

 사진은 물탱크 내부의 모습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영상실에서, 윤동주의 생애와 함께 

그의 시편들을 보았다. 

공간 속에 울려퍼지는 소리와

오묘하게 서늘한 공간의 느낌이 어우러져

깊은 인상을 남기는 곳이다.

 

 

 

 

 

 

 

 

 

간결하면서도 힘이 있는 문학관 공간 모습.

윤동주의 시와 닮았다. 

 

 

그리고 문학관을 나와

부암동 삼거리에 위치한 ‘계열사’ 치킨집에서

치맥으로 트레이닝 마무리. 

 (역시나 사진이 모두 날아가서 아쉬울 따름)

 

 

 

Leave a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